UPDATED. 2019-07-17 17:36 (수)
국민 81.1% 4대강 보 해체 동의
국민 81.1% 4대강 보 해체 동의
  • 양병모 기자
  • 승인 2019.05.09 14:29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환경운동연합, 국민 1000명 대상 설문조사

여주 3개보 조사대상에서 제외

여주 포함 경기도민 84.9% 동의
지난해 10월 4일 수문을 개방한 이포보
지난해 10월 4일 수문을 개방한 이포보

환경운동연합은 9일 정부가 내놓은 4대강 보 해체·개방안에 대해 국민의 81%가 지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.

환경운동연합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대한하천학회와 환경운동연합은 여론조사기관 마이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달 17부터 22일까지 6일간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.

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81.8%가 금강과 영산강의 5개 보 가운데 3개를 해체하고 2개를 상시 개방한다는 정부의 보 처리 안에 동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. 이번 조사에서는 여주에 있는 이포보, 여주보, 강천보는 제외됐다.

이는 환경부 4대강 조사·평가 기획위원회가 지난 2월 금강·영산강 보 처리방안에서 금강 세종보와 영산강 죽산보는 해체하고, 금강 공주보는 다리 기능만 남기고 부분해체, 금강 백제보와 영산강 승촌보는 상시 개방하는 방안을 제시했기 때문이다.

하지만 여주가 포함된 경기도 응답자 84.9%가 보 해체에 동의해 대천 충청 87.5%에 이어 가장 많이 동의 의견을 보였다.

하지만 보에 대한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는 불필요하다는 의견이 대구 경북 66.7%에 이어 70.4%가 동의했다.

이포보는 지난해 10월 4일 수문을 개방해 생태계 개선 효과를 확인한 결과 수달과 흰목물떼새, 노랑부리저어새가 돌아온 것으로 나타났다.

안숙희 환경운동연합 활동가는 "일부 정치권과 언론에서는 정부의 보 처리안에 대해 과장해서 비판하고 있지만, 실제로는 국민의 대다수가 정부안을 지지하고 있다는 사실이 증명됐다"고 말했다.

한편 이번 여론 조사 결과 정부 보 처리방안에 동의하는 이유로는 수질개선 기대가 41%로 가장 높았고, 보의 용도 없음(13.6%), 보의 경제성 낮음(10.7%) 등이 뒤를 이었다.

정부의 보 처리방안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변한 응답자는 18.2%였다. 반대 이유로는 보 처리가 정치적 결정(21.1%)이라는 응답과 해체비용 소요(21.1%)가 높았고, 물 부족 우려(17.5%)와 해체 근거 불분명(17.1%) 등도 있었다.

한편 전체 응답자의 73.6%가 4대강 사업에 대해 불필요한 사업이라고 평가했고, 4대강 사업으로 건설된 16개 보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73.2%가 불필요하다고 응답했다.

보가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수질오염(45.0%)이 가장 높았고, 생태계 파괴(19.7%)와 보의 용도 없음(10.3%), 경제성 없음(10.0%) 순으로 나타났다.

이번 여론조사는 지난달 17일부터 22일까지 지역·성·연령별 인구비례 할당에 따라 무작위로 선발된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이메일로 이뤄졌다.

응답자가 모든 문항에 답변해야 제출될 수 있도록 설문이 설계됐고, 모름 등 중립적인 응답은 선택지에 포함되지 않았다.

조사기관은 마크로밀 엠브레인으로, 신뢰수준은 95%, 표본오차는 ±3.1%포인트다.

 
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
  • 경기도 여주시 청심로 233 2층 여주뉴스
  • 대표전화 : 031-886-4333
  • 법인명 : 주식회사 여주뉴스
  • 제호 : 여주뉴스
  • 청소년보호책임자 : 양병모
  •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: 경기 다 50449
  • 등록일 : 2014-09-11
  • 인터넷 여주뉴스 등록번호 : 경기 아 51060
  • 등록일 : 2014-09-11
  • 발행일 : 2018-10-08
  • 발행인 : 박수홍
  • 편집인 : 양병모
  • 여주뉴스 모든 콘텐츠(영상,기사, 사진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, 무단 전재와 복사, 배포 등을 금합니다.
  • Copyright © 2019 여주뉴스. All rights reserved.
ND소프트